DC 1310

“침묵!! 우리는 살면서 말을 아껴야 할 때가 참 많습니다. ”

January 11, 2021

2021 1 08 - 쓰리콤 

침묵만이 해답인 경우가 많지요.  누군가 그런 이야기를 합니다. 침묵은 밭을 갈고 씨앗을 뿌린 후에  새싹이 돋아나기를 기다리는 농부의 기다림과 같다구요. 사실, 어떤 경우에는 침묵만 해도 해결되는 순간이 많습니다. 그저 상대의 말을 묵묵히 들어주고, 따뜻한 눈길만 보내줘도 충분한 경우들이 많지요.  그래서 ‘침묵은 예술’이라고도 하는가 봅니다.  

진행자 이구순